US&CANADA 여행기 7편

Posted at 2007.09.25 14:54 // in Steps/2001 USA & Canada // by Donghun Han hanparao

뉴욕에서 워싱턴 DC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으로 도착한 곳은 백악관. 생각보다 작았던 백악관의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회의사당의 모습. 백악관보다 더 멋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대편으로 보이는 링컨 기념관. 워싱턴DC는 계획 도시 답게 너무 정비가 잘되어 있다
정확히 일직선상으로 보이는 링컨 기념관의 모습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념비 앞에 있는 성조기들.
미국 국가를 보면 알 수 있듯이 미국인들은 국기를 정말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링컨 기념관의 모습이다. 가까이서 보니 엄청 컸던 링컨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멀리보이는 토마스 제퍼슨 기념관과 동상.
최근에 토마스 제퍼슨이 쓴 글을 읽으면서 많이 배웠지만 미국역사에 상당히 의미있고 상징적인 인물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캐나다로 돌아와 토론토 공항에서 출국 준비와 출국장의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시 경유한 벤쿠버 공항과 우리가 타고갈 항공기의 모습이다.


 매년 이 사진들을 몇번씩 돌려 보았다.
나한테는 첫번째 해외여행이었고 당시 중학생 이었기에 기억에 남는 여행이었던 것 같다.
물론 6년이나 지난 지금 기억들이 가물가물해지고 사진을 보지 않으면 기억 못하는 것도 많다.
그래도 사진이 있기에 많은 것을 기억하고 즐거울 수 있는 것 같다.
사실 이 여행기를 쓰는데 게으름 때문에 1년가까이 걸렸지만; 다시 보면 내용은 거의 없다.
그래도 여행기를 마치는 기분은 한결 홀가분하고 뿌듯하다.

'Steps > 2001 USA & Canada' 카테고리의 다른 글

US&CANADA 여행기 7편  (0) 2007.09.25
US&CANADA 여행기 6편  (2) 2007.09.25
US&CANADA 여행기 5편  (0) 2007.03.17
US&CANADA 여행기 4편  (1) 2006.10.20
US&CANADA 여행기 3편  (5) 2006.10.03
US&CANADA 여행기 2편  (1) 2006.05.05

Comment

US&CANADA 여행기 6편

Posted at 2007.09.25 14:28 // in Steps/2001 USA & Canada // by Donghun Han hanparao

드디어 미국 입국.
캐나다 토론토에서 출발해서 자동차로 국경을 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시 입국심사를 위해 국경에서 정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뉴저지에 도착하니 이미 저녁이었다. 식사를 한후 맨하튼에 들어간 시각은 거의9시쯤(?)
상당히 늦은 시간에 처음으로 뉴욕의 모습을 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날 아침 처음으로 간곳은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 남단을 바라보니 저멀리 WTC도 보이고..
공기는 안좋았지만 그래도 기대 이상으로 전망이 좋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록펠러 센타를 지나고 뉴욕 시내를 걸으면서 한장 찍었다. 마음에드는 도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트로 폴리탄 오페라 하우스. 아쉽게도 들어가 보지는 못했다. 대기하면 투어에 참여할 수 있었지만 시간이 없는 관계로 포기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트로폴리탄 뮤지엄. 정말 너무 커서.. 제한된 시간내에 조금밖에 구경을 못했다.
꼭 다시가서 3일 정도는 투자해봐야겠다는 다짐을 하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뉴욕의 MACY's 백화점. 오래된 백화점이라 그런지 사실 실내는 기대이하였다.
그래도 겉모습만은 훌륭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뉴욕의 UN본부. 시간이 다되어 실내 투어는 못했다. 보기에는 단순해 보이지만 생각보다 아름다운 모습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시 주차중에 찍은 사진. 저때만해도 WTC가 테러당해서 사라지리라고는 상상도 못했다.
사진찍은 날짜가 2001년 8월6일이고 테러가 9월 11일이니깐 대략 한달후쯤 저건물이 사라졌다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날은 브루클린 브리지를 건너보는 것을 끝으로 숙소에 돌아왔다.
달리는 차안에서 사진찍기란 쉽지 않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날 유람선을 타고 자유의 여신상을 향해 가던중 맨하튼의 스카이 라인과 함께 들어온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유의 여신상 보기와 다르게 좁고 작다.. 이 계단에 사람이 쭉 줄서서 밀려 올라갈때 고소공포증있는 나는 정말 무서웠던 기억이 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작 올라가서 볼 수있는 시간과 공간은 너무 제한되어 있었다.

6년이나 지난 시점에서 여행기를 쓰려니 단편적인 이미지들만 쭉 나열된다.
그래도 밀린 다른 여행기(홍콩&마카오, 유럽) 여행기를 작성하기 위해 -.- 업데이트를..

'Steps > 2001 USA & Canada' 카테고리의 다른 글

US&CANADA 여행기 7편  (0) 2007.09.25
US&CANADA 여행기 6편  (2) 2007.09.25
US&CANADA 여행기 5편  (0) 2007.03.17
US&CANADA 여행기 4편  (1) 2006.10.20
US&CANADA 여행기 3편  (5) 2006.10.03
US&CANADA 여행기 2편  (1) 2006.05.05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ipsaes2 BlogIcon 김한솔

    2007.11.22 00:43 [수정/삭제] [답글]

    와우... 무역센터가 폭발하기 바로 전 사진이구나...

    형 뭔가 아찔했겠어 ㅋㅋ

Comment

US&CANADA 여행기 4편

Posted at 2006.10.20 23:08 // in Steps/2001 USA & Canada // by Donghun Han hanparao
업데이트가 늦어지는거 보단 조금씩이라도 꾸준히 올려야 할 것 같아서 짧게나마 오늘은 나이아가라 폭포 특집입니다 ^^


나이아가라 폭포 위쪽에서 미국폭포 쪽을 바라본 풍경입니다.
나이아가라 폭포는 그게 2개로 나뉘어 지는데 직선으로된 폭포는 미국측 나이아가라폭포며(사진 왼쪽) 유명한 말굽 모양의 폭포(사진 오른쪽)이 캐나다 나이아가라 폭포입니다. 왼쪽에 보이는 다리는 레인보우 브리지(기억이 가물;;)로 캐나다에서 미국으로 넘어가는 다리입니다 다리 건너자마자 국경이 있습니다. (저도 이길로 미국에 입국했었다는..조만간 미국 여행기도 업데이트 됩니다.)

나이아가라 폭포 위쪽입니다. 당연히 캐나다측 전망대입니다.
사람들이 많고 이날은 날씨도 좋았습니다.

저 유람선이 메이드 오브 미스티 호입니다. 캐나다측에서 탈 수있으며 폭포쪽으로 최대한 들어갑니다.
우연히 무지개가 뜬 모습을 포착했습니다 ^^

배를 타고 들어가면서 찍은 사진들 실제로 가까이 갈수록 수증기 때문에 잘 보이지는 않습니다. 우비를 입지만 물보라가 상당히 거세다는..
메이드 오브 미스티 호에서 내려서 같은 유람선에 탔던 승객들 한컷.,
나이아가라 폭포에서 나와서 좀 내려오다 보니 피크닉 장소들도 있고 이런 가든과 식물원도 있었습니다. 밑에 사진들은 나비 식물원에서 찍은 사진들.
그리고 이사진은 꽃시계. 나이아가라 파크 라고 써있네요. 저도 지금 보고 알았습니다.

다음편은 토론토 시내와 토론토 대학, 그리고 세계에서 가장 높은 타워인 CN타워 입니다.
다음편들도 꾸준히 업데이트 할 예정입니다.

따뜻한 코멘트 하나씩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Steps > 2001 USA & Canada' 카테고리의 다른 글

US&CANADA 여행기 6편  (2) 2007.09.25
US&CANADA 여행기 5편  (0) 2007.03.17
US&CANADA 여행기 4편  (1) 2006.10.20
US&CANADA 여행기 3편  (5) 2006.10.03
US&CANADA 여행기 2편  (1) 2006.05.05
US&CANADA 여행기 1편  (0) 2006.05.03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hyl1204 BlogIcon 유림

    2008.02.29 16:09 [수정/삭제] [답글]

    좋았겠다.. 나는 진짜 극한의 날씨여서 갔다가 죽을 뻔했어..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