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teps/2008 Kansai region, Japan

2008/04/03 히메지, 고베

※ 본 여행기는 여행중 순간순간 수첩에 기록한 내용을 오자까지 그대로 옮겨 적은 글입니다. 다소 비문이 포함되어 있으며, 문맥의 흐름이 매끄럽지 못할 수 있는점 미리 양해를 구합니다.

4/3
제대로 준비하려니 30분은 족히 걸린다.

조식이 무성의하다.
퇴식구에서 포장된 냉동주먹밥들 발견.

오사카 날씨는 이게 맑은 건가?
어째 도쿄가 더 쨍하다.

익숙해지니 가깝네
실수로 여성전용칸을 탈번함.


7:52 LTD. EXP 가 있다.
자리 꽉찼다.

한국인 가족 탑승.
나는 일본인으로 보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열차가 달린다.

오사카 마을은 다 일본스럽다.
서울이 정말 대책 없는 도시인가?


벚꽃이 정말 흔한 일본.
그 어느거리도 아름답다.
사쿠라의 나라.

일본 자동차들은 정말 깨끗하다.
더군다나 스티커를 붙이거나 꾸민 것 하나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히메지역부터 히메지성이 보인다.

날은 흐리지만 아름답다.

벚꽃이 정말 만발해 있다.
흔할 정도로..

꽃을 조심스럽게 꺽었다.

어린이들이 사쿠라 동요를 부른다.

입장료를 냈다.
매표소에 남대문 복원 모금 통도 있다.

올라갈수록 아름답다.

동양건축물에 대한 편견을 깨버리게 만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백조의 성.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으로 들어갔다.
목조 건물이라는게 믿어지지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얀색.
분홍색 사쿠라.
우물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장 아름다운 성.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집과 엽서를 샀다.
엽서를 적고 우표를 붙였다.
조금 늦은 시간 고베로 향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2:47 LTD. EXP 여유있게 자리에 앉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이온다.
날은 훨씬 맑아졌다.

나폴리에서 기차로 해변을 달리던 기억이 난다.
잠깐 여행책자 확인.




산노미아까지는 도착했는데 이제부터가 문제.
산노미아역은 복잡하다.
거의 오사카 우메다 수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맥도날드가 보인다.
모스버거를 위해 재꼈다.
미스터 도넛까지 ..
그래서 결국 온곳은 맥도날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감이 틀리지 않았다.
방향을 다시 잡고 길을 찾았을때
한글 지도 발견.

이 나라의 맥도날드는 다먹고 쉬는 사람이 반이다.

언덕을 오른다.
땀이 등에 흐른다.

어렵지 않게 길을 찾다.














광장에 앉아 쉬는 여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저기 둘러본다.
마을은 예쁜데 모두 입장료가 있다.
강아지가 다가온다.

관광안내소에서 스탬프도 찍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국의 집, 프랑스의 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웨딩샵들이 더 흔하다.

길을 다시 내려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겉옷은 벗어 들었다.

MP3 베터리가 끝나버렸다.
그냥 이렇게 걷는 것도 나쁘지 않다.

고베시청 발견
24층 전망대.
한글 안내판이 어디나 있어 고마운 고배
은근히 한국인은 거의 없다.

구 거류지를 향해 걷는다.
특별한건 없다.

요코하마보다는 더 현대적이고 분주한 도시의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육교를 건넌다.
메리켄 파크가 눈앞.

자판기에서 Boss 캔커피를 하나 뽑아들었다.
손을 데일 정도로 뜨겁다.
주머니에 집어 넣고 고베 지진 메모리얼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진잔해가 남겨져 있다.
커피는 이상한 씁쓸함과 달콤함을 준다.

아쉬움에 끝까지 걸어가본다.

포트타워 고베.
이렇게 한산하다니..

간사이 쓰롯토로 100엔을 할인 받는다. 500엔
한산한 전망대는 일본의 ㅈ아점이다.

쇼파에 앉았다.
여유를 찾고 해가 지길 기다려야지

메달을 샀다.
300엔에
그리고 30엔에 문구도 새겼다.
직접 입력해서 새기는데 재미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6시45분까지 기다렸다.
꾀나 어두워질 무렵 360도 회전 카페에 들어왔다.
500엔짜리 멜론소다를 시켰다.
영어메뉴를 돌려주다 실수로 컵을 엎어버렸다.
내가 처음으로 일본어를 했다.

있는 거와 삼각대를 동원해 최대한 카메라를 높인후 동영상으로 회전 야경을 찍는다.
대략 20분 회전이라 정확히 촬영가능한 시간이다.

5000엔짜리에 대한 거스름돈을 가져다 준다.

혼자 이런데 앉아있는 것도 생각보다 나쁘지 않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뱃고동이 울린다.

여기도 항구니깐..

한산하다.
조용하고 돌아가는 소리밖에 안들린다.
이 모든게 기억으로 남기를..

고가로 모자이크까지 이어져있다.
일단 메리켄 파크에서 모자이크 야경을 찍었다.

일본아줌마 3명이 사진을 찍어달래서 찍어주고 카메라를 건내다 떨어뜨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자이크. 아직은 가게가 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베 스토어에서 엽서를 산다.
세트밖에 없는 모양이다.

엽서를 쓰고 셀카도 찍었다.

야경을 찍으러 테라스 쪽으로 나왔는데 개량 한복을 입은 고등학생들이 사진을 찍어 달랬다.

내가 일본인으로 보였는지 일본어와 영어로 사진을 찍어달란다.
한국인이라니깐 서로 무안해 한다.

메리켄쪽은 아름답다.
야경과 셀카를 찍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게들이 닫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고베를 떠나야 한다.

길을 찾지만 보이지 않는다.
거의 산노미야 엮가지 다시 걸어갈 상황.

엽서들은 우체통에.

차이나 타운과 모또마치 입구만 훑어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리는 있지만 확실히 아는 산노미야역까지.

아까 기억해둔 미스터 도넛에서 도넛을 샀다.
스트로베리 2가지, 쵸콜렛, 플레인.
마일리지 카드를 만들어 주려해 거절했다.

우체통을 찾아 마져 엽서를 붙이고 한신센 역을 찾았다.
9:00 PM LTD. EXP
조금 기다린덕에 앉아서 출발한다.

오사카가 도쿄와 다른 거는 에스칼레이터 한줄서기 방향이 다르다는 거다.
오른쪽 한줄서기. 우리나라와 같다. 도쿄는 반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책을 읽는 여자.
책은 커버로 쌓여있다.
서점에서 기본적으로 커버를 씌워줄지 물어보는 나라.
개인주의의 일부인가?

자는 거도 아니고 깨있는 거도 아닌 이상한 상태.

옆에 남자가 내리고 나도 글을 쓴느 사이 우메다 도착.

지하철을 2번 갈아탄다.
어제와 같이 2B로 나온다.

세븐일레븐 생선이 든 주먹밥.
메이지 우유, 레몬 워터, 티라미슈를 샀다.
역시 빨대와 스푼을 챙겨준다.
세심함이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텔이 눈앞 다리는 더 무겁다.

하이브리드 차량을 곧잘 볼 수 있는 일본.
저속일때는 정말 조용하다.

온에어를 시청
인터넷이 좋구나.

목욕을 했다.
2시가 다되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히메지 입장료 480
사진첩 840
엽서 110
맥도날드 590
고베 포트 타워 500
메달 300
각인 30
까페 500
캔커피 120
고베 엽서 420
도넛 545
세븐 일레븐 577
---------------------------
5012

'Steps > 2008 Kansai region, Japan'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8/04/06 오사카  (0) 2008.11.29
2008/04/05 교토  (2) 2008.11.29
2008/04/04 오사카  (0) 2008.11.29
2008/04/03 히메지, 고베  (1) 2008.11.28
2008/04/02 오사카  (0) 2008.11.28
  • Favicon of http://www.sillyguppy.org BlogIcon 신동익 2008.12.09 07:50

    난 혼슈 지역에서는 요코하마하고 코베가 제일 좋더라. 얘네둘 도시 분위기가 정말 비슷한데 항구도시가 내륙의 도시보다 깔끔하고 예쁜 나라는 일본이 유일한 것 같다. 원래 항구도시 하면 거칠고 지저분한 이미지가 떠오르기 마련인데...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