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teps/2007 Europe

취리히

본 여행기는 2007년 여름 유럽 배낭 여행기입니다.
내용위주로 사진을 선별하다 보니 생략된 사진이 많습니다.(90%가량)
중간에 흐름이 이어지지 않더라도 이해바랍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내용없이 사진만 크게 이어서 보실 수 있습니다.
많은 댓글과 트랙백 부탁드립니다.


몇일만에 다시 도착한 취리히.
오늘도 여전히 날은 흐리다. 축제중이었던 저번주말보다는 차분한 분위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슷한 경로로 다시 걸었다. 익숙한 길은 더 가깝게 느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가 조금씩 내린다. 취리히보다도 비가 더 익숙해지는 여행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용한 골목이 더 마음에 든다.
그로스뮌스터로 향하면서 여러종류의 골목을 발견했다. 여행이라면 일일이 들어가볼  여유정도는 있어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로스뮌스터  앞에서 건너편의 프라우뮌스터를 바라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로스뮌스터 종탑을 올라간다.  위에서 보면 갈색 지붕만 보이는 도시.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단을 올라가다 지친 사람을 위한 배려인지 관리자의 자리인지 알 수 없지만
온기가 남아있을 것만 같은 자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용해만 보이는 취리히의 거리도 위에서 보니 사람들이 많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도 구름이 가득낀  취리히.  사실 원망도 스럽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럽여행중 여러 종탑에 올라갈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삐걱거리는 나무구조물은 기분나쁘다. 이런 돌계단으로 끝까지 올라가는 탑은 많지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건너편에 보이던 프라우뮌스터 교회로 건너왔다.
비를 피하기위해 몇일전에 들어와 30분 넘게 쉰 곳이다.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샤갈의 스테인드글라스가 있어서 오래 앉아있어도 심심하지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테인드글라스지만 샤갈만의 느낌이 남아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갑자기  놀랐다. 바닥이 들어올려지면서 지하로 가는 계단이 나왔다.
스위스 전역에 방공호가 있다고 하지만 사실 한번도 보지 못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건너로 보이는 그로스뮌스터 12세기 지어진 건물이라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스위스에서는 다른나라보다 교회를 많이 볼 수 있다.
종교개혁의 시발점이기도 한 이곳에는 역시나 구교보다는 신교의 영향을 많이 받은 모습을 찾아 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라우뮌스터에서 나와 광장으로 향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가 그칠때마다 기대감에 한번씩 구름이 흘러가는 것을 쳐다보곤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구가 마음에 들어서 사진을 찍었다.
취리히에 두번이나 머물지만 밤의 모습을 보지 못한것은 아쉽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가 조금만 비추어도 화사한 취리히의 골목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건너에 트램이 지나간다.
유럽에 몇일이나 있으면서 아직 한번도 트램을 타보지 못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위스의 맑은 물. 유럽의 다른 곳들에 비해 훨씬 맑은 강을 볼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덕으로 내려가며 주차장이 보였다.
취리히에서 무료 화장실을 찾아 강건너에서도 이곳까지 돌아왔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각 국가를 갈때마다 거리에 차들을 보면 어느정도 그 나라의 경제력을 가늠할 수 있다.

스위스에서만 볼 수 있었던 COOP에서 우유를 샀다.

비가와서 비를 피해 스타벅스에 들어갔다.
한국보다 조금더 비싼 가격의 메뉴판을 구경하고 카페 모카를 주문했다.
한국과 비슷한 분위기의 스타벅스. 학생들이 공부하는 모습도 여기저기서 볼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취리히 연방 공과대학을 찾아 다니다 KUNSTHAUS Zurich만 겨우 발견할 수 있었다.
지금와서는 미쳐 못들어가본게 마음에 걸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름이 가득한 취리히의 하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친구와 장난을 디카를 가지고 접사를 해봤다.
흔한 것 마저도 여행이 끝나고  난 후에는 기억에 남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때만 해도 취리히를 거의 한바퀴 다 돌았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여행후 구글어스로 취리히를 보고 놀라기 전까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쁜 일상 속에서도 느껴지는 여유. 부럽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계점의 간판이었던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취리히는 유독 골목이 기억에 남는다.
그런데 막상 지나가본곳은 많지 않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 기억속의 취리히는 흐린 모습이지만 아름다운 모습으로 남아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봐도 깨끗한 스위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가  남긴 흔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당에 드러갔다.
예정에 있던 식당을 찾고 기뻐했지만 아직 디너타임이 아니라 식사가 안된다는 말에 다시 길로 나왔다.
비가 강해지기 시작했다. 가게앞 처마에서 비를 피하며 사람들의 모습을 관찰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트램마저 비를 피해 빨리 달리는 듯한 느낌..

런던에서도 먹지 않았던 피쉬엔 칩스를 먹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가갠 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선에 연결된 버스의 뒷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취리히역. 이제는 마지막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차 시간까지 시간이 남아 지하철역 까지도 구경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층 지하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차시간을 기다리며 자리를 잡고 앉았다.
역만오면 갑자기 한국인들이 많이 보이기 시작한다.
로빈훗 복장을 한 사람을 여기서도 만날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특이한 전광판이 있었다. 입체적인 전광판. 스위스 국기 모양이 될때까지 몇번이나 놓친후 겨우 한장 건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에 붐비는 사람들을 보면 우리처럼 배낭여행하는 사람들보다는 여유있는 사람들이 부러워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 타는 야간열차..기대반 걱정반이다.
더군다나 빈까지 가는 열차라 4시경에 일어나서 잠시 짤츠부르크를 경유할 때 내려야 한다.

'Steps > 2007 Euro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엔나  (0) 2008.03.06
짤츠부르크  (2) 2008.03.01
취리히  (4) 2008.02.28
인터라켄 (융프라우요흐)  (6) 2008.02.02
취리히  (2) 2008.01.30
뮌헨  (5) 2008.01.24
  • 신동익 2008.02.29 01:23

    글쎄. 내 생각에는 거리에 있는 차들로 나라의 경제력을 가늠한다는 것은 좀 어렵지 않나 싶은데... 가까운 일본도 경차들로 바글바글한 걸 보면 특히 더 그렇고... 이탈리아는 경제력이 그래도 유럽 내에서 괜찮은 편인데도 돌아다니는 차들은 굉장히 작으면서도 낡았고... 영국, 프랑스 사람들은 해치백 등의 소형차를 선호하는데 비해 독일, 스위스, 스칸디나비아 사람들은 대형차를 선호하고... 경제력의 차이라기 보다는 국민성의 차이가 아닐까? 어디까지나 나의 생각임.

    • Favicon of http://www.donghun.net BlogIcon hanparao 2008.02.29 01:28

      ㅋㅋ
      듣고보니 그런거 같네요 -.- 줏대없는;;
      저번주에 도쿄 갔다왔는데 생각해 보니깐 정말 그러네요ㅎ

      그런데 어느정도 자동차 정비상태나 외관 관리 같은거는 좀 영향이 있는거도 같아요 ㅎㅎ

      브뤼셀은.. 좀 이상하던데 ㅋㅋㅋㅋ

      형 잘지내시죠?

  • jina 2008.03.10 19:24

    그로스뮌스터 종탑에 있던 의자... 왠 강의실 의자ㅋㅋㅋ
    그리구 거의 마지막즈음에 있는 '비가갠 후' 사진 잠깐 놀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