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teps/2007 Europe

비엔나

본 여행기는 2007년 여름 유럽 배낭 여행기입니다.
내용위주로 사진을 선별하다 보니 생략된 사진이 많습니다.(90%가량)
중간에 흐름이 이어지지 않더라도 이해바랍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내용없이 사진만 크게 이어서 보실 수 있습니다.
많은 댓글과 트랙백 부탁드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짤츠부르크에서 몇시간 만에 빈에 도착했다.
열차가 연착되는 바람에 거의 해가 지고 있었다.(지극히 유럽 기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가 타고온 열차. 인스부르크부터 오는 열차였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빈 웨스트 반호프에서 지하철을 타기위해 티켓 판매기로 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웬지 한산해 보이는 빈 서역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하철로 내려가서 방면을 확인한후 지하철을 기다렸다.
도착시간에 정확히 도착하는 열차가 마음에 들었다.

 슈테판 광장역에서 한번을 갈아타고 프라터슈테른 역에서 내렸다.
 민박집 안내에 따라 오른쪽 엘레베이터를 찾았지만 엘레베이터가 없어서 왼쪽에 보이는 엘레베이터를 탓다. 나가서 길을 걸어가면서 설명에 나온 동상을 찾을 수 없어 전화를 걸었더니 오른쪽에 엘레베이터가 아니고 에스칼레이터라고 해서 다시 돌아갔다.
 이미 밤이 어둡고 짤츠부르크역에서 만난 한국인  아줌마께서 프라터슈테른이 터키인들이 많이사는 무서운 동네라고 하여 조금씩 걱정이 되기도 했다. 다행히 예상과 다르게 깨끗하고 민박집도 역과 가까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일찍 슈테판 성당으로 갔다. 지하철로 한번에 갈 수 있어서 더욱 편리했다. 생각해보면 우리가 돌아다닌 빈 중심은 그다지 넓지 않은 듯 싶다.

친구 디카에 USB 단자가 고장나 사진을 백업할 수 있는 곳을 찾는 것도 급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디를 가나 유럽의 오래된 건물들은 보수중이다.
슈테판 성당도 그 예외는 아니었다.

빈에서 가장 중심적인 역할을 한다고 말할 수 있는 성당.
위치도 케른트너 거리에 있어서 더욱 돋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부의 모습.
카타콤베와 종탑이 있지만 모두 입장료 때문에 올라가지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케른트너 거리를 걸었다.
감기기운 때문인지 이때부터 춥고 머리가 어지러웠다.

사진점을 찾아 메모리를 맡기고
기념품가게에서 엽서를 사서 적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모리가 백업될 동안 다시 슈테판 성당 광장으로 왔다.
사람들이 언제나 붐비는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케른트너 거리를 쭉 따라 내려와 국립 오페라 극장을 발견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계 3대 오페라 극장중 하나라는 빈 국립 오페라 극장.
시즌이 아니어서 인지 공연을 하고 있지 않아서 아쉬웠다.

건너편에 카페에 앉아서 커피를 마시고 추위를 피했다.
이날은 날도 흐렸지만 바람이 너무 강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번인지 1번인지 트램을 탔다.
유럽에서 처음 타는 트램이다.
1번과 2번 모두 구시가 주위를 도는 순환선인데 방향에 따라 그 번호가 다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빈 공원에 도착했다. 오늘 관광 일정중 하나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슈베르트 동상이 생각보다 너무 초라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장 유명한 요한스트라우스 2세의 동상.
아마도 빈은 몰라도 오스트리아 관광 책자에서 한번쯤 봤을 법한 동상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왈츠만 연주하는 이 아저씨. 앙드레 류 가 빈에서도 공연을 하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는 반대로 가는 1번을 탔다.
반바퀴를 돌았다. 미술사 박물관, 국회의사당등을 왼쪽으로 지나쳐 시청으로 향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빈 필름 페스티발이 진행 중이었다.
매일 밤마다 새로운 필름들을 상영한다.
그 앞에는 다양한 나라의 음식들을 판매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는 소시지 세트를 먹었다. 가격대비로는 상당히 훌륭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면에서는 스크린 때문에 온전히 볼 수 없었던 시청사지만 상당히 멋진 건물임에는 틀림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넓은 도로가 시원스럽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친절한 아줌마가 돈을 받으시는; 시청앞 화장실을 지나..

시청사 북쪽까지 걸어서 올라왔다. 보수중인 성당이 눈에 띄였는데 안내책자에 안나와서 이름은 알수 없었다. 실제로는 엄청 큰 성당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트램의 정류장이자. 지하철 환승장과 이어진 곳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하철역.  바로 올라오면 트램으로 환승이 가능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빈 대학을 따라 다시 시청쪽으로 걸어내려왔다.

시청 건너편에 있는 극장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민 공원으로 들어왔다.
잠시 날이 맑아져서 벤치에 앉아서 쉬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웅관장을 지나면 신왕궁과 구왕궁이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웅 광장과 그 뒤로 보이는 신왕궁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구의 동상인지 알 수 없어서 계속 추측을했다.
프린츠 오이겐공의 동상이라고 하는데 확실치는 않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이가 들어서도  여유롭게 여행하는 인생을 살고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 왕궁은 전시관과 국립 도서관으로 사용되고 있었다.
현관 안까지만 들어갔다 나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왕궁에서 기마상을 바라봤을때 오른쪽으로 보이는 곳에 구왕궁이 있다.
문으로 들어와 구왕궁을 바라본 모습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왕궁에서 케른트너 거리쪽으로 나가는 통로 안.
이쪽에도 윽세공품 박물관등 전시실이 많이 있었지만 들어가보지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앙드레 류 공연을 준비중인 구왕궁 앞 광장의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소 공포증이 있는 나로서는 상상 못할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케른트너 거리쪽으로 다시 나가기 위해 무작정 위쪽으로 향했다.
명품 샵들이 양쪽으로 쭉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각상 옆에서 책을 읽는 여자.
여행객에게는 아니 관광객에게는 이런 여유가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슈테판 플라츠로 향하다 발견한 Pestsaul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케른트너 거리를 걷다가 골목으로 빠졌다.
결국 다시 아까 빈 공원 건너편으로 나왔다.
여기서 괴물 을 상영하는 영화관을 발견했는데..
마침 막을 내리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트램을 타고 2바퀴나 돌았다. 시간이 생각보다 남는 것도 있었지만 몸도 안좋았다.
순환선이라 2바퀴 돌면서 도나우강의 지류도 보고 관광할 수 있어서 마음에 들었다.
국회의사당 건너편에서 내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테나 상과 그 뒤에 국회 의사당.
그리스 문화가 유럽 문화 전반에 끼친 영향을 가늠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침 비가 오기 시작했다.
하루종일 흐리더니 오늘도 빼놓지 않고 비가 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를 맞는 마부가 불쌍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우스 머리에서 완전 무장형태로 태어난 아테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가 내리고 추워질 수록 몸이 안좋아졌다.
H&M에서 자켓을 하나 사입었다.

오늘 저녁은 민박집 사람들과 같이 립을 먹기로 해서 맥도날드에서 간단히 쥬스를 마시며 저녁 약속 시간을 기다렸다.

열이나기 시작했고 나는 민박집에 먼저 들어가기로 했다.
다행히 식당까지 잘 찾아갔고 립과 사과 음료를 마셨다.
다들 맛있다는 립이었지만 입맛이 없어서 많이 먹지 못했다.
덕분에 달콤한 음료가 더 기억에 남는다..

친절하게도 민박집 누님께서 열쇠를 직접 주러 오셔서 민박집에 먼저 들어가 바로 잠이 들었다.
친구는 민박집 일행들과 함께 필름페스티발을 보고 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가 고여있다.  언제까지 비가 올건지 .. 이제는 익숨해져 버렸다.다음날 아침 거의 12시간 이상을 자고 일어났다.
감기라 머리도 감지 못한채;
베르사이유 궁전을 보고 온 여제 마리아 테레지아가 지었다는 궁이다.

가든은 베르사이유 보다 못하지만 실내 장식은 더 낫다는 평가를 받는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벨베데레 궁으로 향하면서 본 성당. 꾀 큰 규모인데 정확한 이름은 생각나지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른편으로 알 수 없는 건물이 있었는데.
고위 인사로 보이는 사람들이 테라스에 나와있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벨베데레 궁이 유명한 이유는 아마도 클림트 그림 때문일 것이다.
생각보다 클림트 그림말고도 많은 그림을 재미있게 감상할 수 있었다.

클림트의 키스는 최근 들어 우리나라에서도 그 유명세가 높아지고 있는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빈 대학을 구경했다. 역시나 1번 트램을 타고.
규모가 크지는 않지만 고풍스럽고 학교 다운 건물이었다.
방학이라서 그런지 실내 공사 중인 곳도 있었고 전반적으로 한산했지만 대학다운 느낌을 물씬 풍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시청사로 왔다. 점심 식사를 위해서.
중국식 야채 볶음밥을 먹었고 라즈베리가 가득 들은 술도 마셨다. 술을 좋아하지 않지만 풍부한 라즈베리 만큼 향도 풍부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빛 내림 속에서 기마상이 더욱 빛나 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빈을 떠날 날이 되어서 인지 하늘도 더욱 푸르르다. 슈테판 성당이 날이 밝으니 더욱 빛나 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베네치아 까지 타고갈 야간열차.
독일 - 오스트리아 - 스위스 가 정석인데
스위스 - 이탈리아 야간열차 구간이 불확실하다 그래서.. 괜히 뻘짓 하고 스위스 - 오스트리아 - 이탈리아 이렇게 돌아갔다.

쿠셋 열차 한칸이 한국인으로 가득찼다.
빈역에서 가스 없는 물도 준비해서 탑승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번에 탄 스위스 열차 쿠셋보다는 확실히 시설은 좋은것 같았지만..무릎을 조금 굽혔는데도..
보는 거처럼 겨우 쭉 피고 누울 수 있다. 결국 새우잠을 잤지만..

이탈리아로 간다. 따뜻하고 날씨가 좋다는 기대 만으로도 충분히 기대되는 이탈리아.

'Steps > 2007 Euro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로마  (0) 2008.03.19
베네치아  (4) 2008.03.06
비엔나  (0) 2008.03.06
짤츠부르크  (2) 2008.03.01
취리히  (4) 2008.02.28
인터라켄 (융프라우요흐)  (6) 2008.02.02